• 문화원소개
  • 문화와역사
  • 축제행사
  • 문화학교
  • 관광지
  • 문화마당
  • 문화원간행물
문화와역사
민속
인제문화원  문화와역사  민속

 
DATE : 13-04-26 18:47
신남리의 닭바위와 망한부자
 WRITER : 관리자
READ : 1,259  
인제군 남면 신남 1리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는 형태가 닭처럼 생긴 바위에 얽힌 전설이다. 
 

신라시대에 김씨라는 부잣집이 있었는데 하루에도 지나는 길손 및 손님이 20여명씩 찾아와 문전성시(門前成市)를 이루었다. 그런데 이 집 며느리는 매일 찾아오는 손님들을 접대하기에 골머리를 앓던 중 하루는 노승(老僧)이 들려 시주를 원하니까 시주는 얼마든지 할터이니 손님이 안드는 묘책을 가르쳐 달라고 했다. 노승은 앞산에 있던 닭처럼 생긴 바위를 가리키며 닭 벼슬로 보이는 곳을 도끼로 깨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. 며느리가 즉시 도끼로 깨어 버리자 피가 흘러 내렸다고 한다.

그 후 이상하게도 손님의 발길이 끊어지고 따라서 몇 해 동안 계속 집안에 변고가 생겨 김씨 집안은 망했다는 것이다. 지금도 이 지역 노인들은 첫 새벽에 닭 우는 소리가 들리면 흉년이 온다고 불길해 하고 있다.